콘텐츠바로가기

'비디오스타' 김숙 "언젠가 박나래 vs 안영미의 시대 올 것"

입력 2016-07-12 12:56:28 | 수정 2016-07-12 12:56: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디오스타' 김숙 박나래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비디오스타' 김숙 박나래 /사진=변성현 기자

개그우먼 김숙이 후배 여성 예능인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12일 서울 마포구 상암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비디오스타'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숙은 여성 예능인으로서 자신의 장점에 대해 "무던함"이라고 고백하며 쑥스러워했다. 그는 "주변에서 '노말쑥'이라고 부른다. 중간 쯤에 있어서. '무한걸스'도 그렇고. 적전 선을 유지한다"라고 털어놨다.

김소현은 마이크를 뺏더니 "본인 안에 남성성을 가지고 있어요. 외모는 여성이지만, 본인 안에 소년의 기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여자들과의 합이 자연스럽다. 여성들 틈에는 김숙이 있어야만 남성성을 대신해 표현해 줘야한다"라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김숙은 겉모습만 여성일 뿐이지 알맹이는 남자"라며 "음과 양의 조화를 이루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눈여겨보는 후배는 없을까. 김숙은 단연 박나래를 꼽았다. 이어 "박나래에게 직접 말하기도 하지만, 얘랑 이국주다. 요즘 꽂혀 있는 사람은 안영미. 한때 유재석과 강호동의 시대가 있지않았나. 지금도 그렇지만. 언젠가는 박나래, 안영미의 시대가 올 거 같다"라고 예견했다.

'비디오스타'는 현재 MBC의 장수 예능프로그램인 '라디오스타'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으로 예능 대세, 김숙, 박나래를 필두로, 20년 베테랑 박소현, 신흥 대세 차오루가 합세했다. 방송은 수많은 프로그램을 통해 입증된 MC들의 강력한 입담과 노하우를 통해 예능 원석을 발굴하는 토크쇼가 될 예정. 12일 오후 8시30분 MBC 에브리원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