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소희 "'부산행' 출연, 신기하고 놀라워…내 연기 만족하진 않는다"

입력 2016-07-12 16:33:10 | 수정 2016-07-12 17:3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행' 안소희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행' 안소희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안소희가 이번 영화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부산행' 언론시사회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했다.

이날 안소희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 "오랜만에 영화를 찍게 돼서 설레고 긴장도 됐다. 나도 오늘 영화를 처음 봤다"며 "내가 나오는 장면들이 아직도 신기하고 놀라워하면서 봤다. 내 연기에 만족할 수는 없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니 보람되고, 영화를 보며 눈물을 좀 흘렸다"고 밝혔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공유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오는 2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