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유 "'부산행', 칸에서 열띤 호응 받아…한국서도 사랑받길"

입력 2016-07-12 16:50:03 | 수정 2016-07-12 18:28: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행' 공유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행' 공유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공유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화 '부산행' 언론시사회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했다.

이날 공유는 "칸의 아주 큰 극장에서 많은 박수와 갈채를 받았다. 기쁘고 흥분되면서 신선한 경험을 했지만 '한국에서 개봉했을 때 어떻게 보일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칸에서보다 더 열띤 환호와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 여러분이 영화를 보며 느낀 것을 잘 써주시면 한국 관객들에게도 '부산행'이 사랑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더했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공유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오는 2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