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행' 연상호 감독 "'곡성' 제작진 감사…좀비 연기 도움 받았다" 고백

입력 2016-07-12 16:42:16 | 수정 2016-07-12 17:42: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행' 언론시사회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행' 언론시사회 / 사진 = 최혁 기자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나홍진 감독과 '곡성'의 제작진을 언급했다.

영화 '부산행' 언론시사회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했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안무 선생님을 통해서 감염자 움직임을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안무 선생님과 미팅 때 마침 '곡성'을 맡고 계시더라"며 "나홍진 감독이 준비를 엄청시켰다. 실제로 쓰인 건 하난데. 그래서 나는 되게 좋았다"고 고백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곡성 제작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공유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오는 2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