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행' 연상호 감독 "적은 예산으로 큰 그림 그렸다"

입력 2016-07-12 16:50:30 | 수정 2016-07-12 16:50: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행' 연상호 감독이 연출 과정을 설명했다.

영화 '부산행' 언론시사회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했다.

이날 연상호 감독은 감염자들이 나오는 장면에 대해 "사실 특수 효과 팀과 CG팀, 연출팀의 많은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 예산이 아주 큰 영화가 아니다보니 특수효과에 대한 아이디어가 많이 필요했다. 여러가지 아날로그 방법과 디지털 방법을 총동원했다. 적은 예산으로 큰 그림을 보여주기 위해 스태프들 모두가 노력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공유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오는 2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