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상륙작전' 리암 니슨 "잊혀진 한국 전쟁, 예전부터 관심 많았다"

입력 2016-07-13 11:09:14 | 수정 2016-07-13 13:1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리암 니슨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리암 니슨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리암 니슨이 이재한 감독과 작품을 극찬했다.

영화 '인천상륙작전' 내한 기자회견이 13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재한 감독과 배우 리암 니슨, 이정재, 태원엔터테인먼트 정태원 대표가 참석했다.

이날 리암 니슨은 "한국에 다시 초대해주셔서 감사하고 영광스럽다"고 인사를 하며 "이재한 감독이 이 작품을 마무리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촬영 때 높은 산을 넘었기 때문에 작품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이정재, 정태원 대표, 이재한 감독과도 함께해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나는 항상 한국 전쟁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그 이유는 세계적으로 봤을 때 잊혀진 전쟁이었기 때문이다. 수년 간, 내가 배우가 되기 전에도 관심이 컸다. 이 전쟁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큰 의미를 느꼈다"며 "맥아더 장군은 전설적인 카리스마 있는 인물, 많은 대립을 일으킨 인물이기도 하다. 이렇게 매력적이고 좌충우돌인 인물을 내가 연기해 영광이다"라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인천상륙작전'은 5000 대 1의 성공 확률 속에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인천상륙을 돕기 위해 비밀리에 대북 첩보활동을 펼치고 인천으로 가는 길을 열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해군 첩보부대의 실화를 그려냈다. 2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