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랭키 첸 감독, 송중기에 러브콜 "또 다른 소녀시대를 만든다면 부디…"

입력 2016-07-13 14:28:46 | 수정 2016-07-13 15:1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 /사진=최혁 기자

영화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과 왕대륙이 배우 송중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13일 서울 마포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대만 출신 배우 왕대륙의 내한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송중기는 최근 진행된 중국 팬미팅에서 프랭키 첸 감독의 '나의 소녀시대'의 OST를 불러 화제를 모았다. 특히 극중 왕대륙이 맡은 캐릭터와 100% 일치하는 싱크로율로 현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이에 대해 왕대륙은 "굉장히 감사했다. 사실 감독이 송중기의 굉장한 팬이라 할 말이 더 많을 것"이라고 마이크를 넘겼다.

프랭키 첸 감독은 "송중기라는 대단한 스타가 '나의 소녀시대'를 두 번이나 봤다는 것이 기뻤다. 노래까지 불러줘서 인상적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팬미팅 당시 저희 딸 친구의 엄마들이 팬미팅에 있었다. 저는 부끄러워 못갔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그런 대스타와 작품을 통해 교류를 할 수 있다는 점은 특별한 경험"이라면서 "'나의 소녀시대'와 같은 또 다른 소녀시대가 만든다면 송중기와 함께하고 싶다. 그때에는 주제곡도 불러달라"라고 러브콜을 잊지 않았다.

프랭키 첸 감독의 영화 '나의 소녀시대'는 1994년대를 배경으로 고등학생들이 주인공인 하이틴 로맨스다. 왕대륙은 극중 불량스럽고 개구진 고등학생 쉬타이위 역을 맡았다. 천역덕스러운 연기와 보면 볼 수록 매력적인 캐릭터로 무장해 아시아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이 영화는 대만에서 4억 대만 달러의 수익을 올리고 2015년 현지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했다. 중국 총 매출 규모는 3억6100만위안(약 636억459만원)을 올리며 '티켓 파워'를 입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