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내서도 통할까…'부산행', 한국형 좀비 영화의 '신세계'

입력 2016-07-13 07:44:00 | 수정 2016-07-22 14:4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산행' 언론시사회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행' 언론시사회 / 사진 = 최혁 기자


[ 한예진 기자 ] 칸을 매혹시킨 주역 '곡성', '아가씨'에 이어 마지막 주자가 나선다.

연상호 감독의 재난 블록버스터 '부산행'은 앞서 칸 영화제를 통해 세계 영화인들 앞에 첫 선을 보였다. 2시간의 영화 상영이 끝난 직후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다. 한국에서도 이같이 뜨거운 반응이 나올지 기대감이 한껏 높아진 가운데, 출연 배우들이 영화와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을 그린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로,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담아냈다. 공유와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시작부터 괴기스럽다. 차에 치인 고라니가 피를 흘리고 죽지만 꿈틀꿈틀 다시 일어나 좀비가 된다. 영화는 기차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좀비들을 맞닥뜨린 공포를 아주 실감나게 표현했다. "국가 재난 상황입니다. 국민 여러분 안전에는 이상이 없을 겁니다"라는 뉴스를 비웃기라도 해야할 듯 사람들은 하나씩, 아니 수십명씩 정체 모를 바이러스에 감염 되어간다.

극한 상황에서 이기적으로 변해가는 사람들, 현실적인 어른들 때문에 아파하는 순수한 아이. 스토리를 따라가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각각의 캐릭터에 감정을 몰입하게 된다. 극 중 애처가 마동석의 애드리브로 깨알같은 웃음 포인트도 존재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부산행' 언론시사회가 12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연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했다.

이날 공유는 "우리나라에서 생소할 수 있는 소재인데 많은 관객들이 볼 수 있도록 만들어서 굉장히 흥미롭다. 감독님에 대한, 그리고 배우들과의 시너지에 대한 기대가 있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히며 "가장 뜨거운 여름에 좁은 열차 안에서 여러 배우들이 뒤섞여 촬영해 육체적으로 힘들었다. '이쯤이야'라고 생각했다가 곤혹을 치렀다. 좀비 연기하신 분들이 우리랑 싸울 때 굉장히 불규칙적이다. 합을 맞추더라도 몸에 경련이 있고 팔도 꺾인 채 덤비니까 받는 입장에서 액션이 어려웠다"고 촬영 과정을 설명했다.

정유미는 마동석과 부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함께 연기해서 좋았다. 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는데도 잘 받아주셔서 자연스러웠던 것 같다"고 답했으며, 안소희는 "오랜만에 영화를 찍게 돼서 설레고 긴장도 됐다. 내가 나오는 장면들이 아직도 신기하고 놀랍다. 내 연기에 만족할 수는 없지만 완성된 작품을 보니 보람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상호 감독은 캐릭터 뿐만 아니라 좀비들의 움직임 하나하나까지 신경을 쏟았다. 사람과 좀비의 액션 장면에 대해 "마동석은 프로레슬링 기술, 최우식은 야구배트, 공유는 방패를 이용한 액션을 주문했다. 약하지만 각각 캐릭터성을 넣어서 무술감독에게 요구했다. 셋이 합이 잘 맞을 때와 합이 안 맞을 때의 느낌 차이가 있길 바랐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어 "엔딩에 대한 것은 기획 초반부터 정해져 있었다. 캐릭터들은 각각의 성격이 있으면서 보통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모습들이라고 생각했다"며 "사실 특수 효과팀과 CG팀, 연출팀의 많은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 여러가지 아날로그 방법과 디지털 방법을 총동원했다. 적은 예산으로 큰 그림을 보여주기 위해 스태프들 모두가 노력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또 공유는 "칸의 아주 큰 극장에서 많은 박수와 갈채를 받아 기뻤다. 흥분되고 신선한 경험을 했지만 한국에서 개봉했을 때 '어떻게 보일까'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칸에서보다 더 열띤 환호와 박수를 받았으면 좋겠다. 여러분이 영화를 보며 느낀 것을 잘 써주시면 한국 관객들에게도 '부산행'이 사랑받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인상 깊은 연기를 해낸 아역배우 김수안은 "'부산행'이 꽁꽁 언 얼음길이 아닌 꽃이 가득한 꽃길로 걷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칸 영화제를 통해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린 '곡성'과 '아가씨'처럼 '부산행'도 '꽃길' 대열에 합류할 지 주목되고 있다. 오는 20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