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개그우먼 이국주, '코미디빅리그' 녹화 중 사고…게임하다 '털썩'

입력 2016-07-13 09:16:21 | 수정 2016-07-13 10:25: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국주 녹화 중 사고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이국주 녹화 중 사고 /사진=한경DB


개그우먼 이국주(30)가 녹화 중 가벼운 부상을 당해 치료한 사실이 알려졌다.

13일 tvN에 따르면 이국주는 지난 12일 진행된 '코미디빅리그' 녹화에서 한 관객과 게임을 하던 중 넘어져 상처를 입었다. 사고 직후 이국주는 인근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동했지만 제대로 검사를 받지 못한 채 귀가했다.

소속사 FNC 관계자는 "오늘 다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을 계획"이라면서 "외상이 드러나지는 않지만 어지러움증이 계속돼 향후 스케줄은 상태를 지켜보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장의 한 방청객은 "(이국주가)세게 부딪쳤는데도 밝은 모습으로 털고 일어섰다"면서 그의 직업정신을 치켜세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