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행' 공유 "아버지 역할만 네 번째…아직 부족하다"

입력 2016-07-14 10:19:48 | 수정 2016-07-14 12:02: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부산행' 석우 役 공유 인터뷰
공유 / 사진 = 매니지먼트 숲 & NEW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공유 / 사진 = 매니지먼트 숲 & NEW 제공


배우 공유가 '부산행'에서 아버지 역할을 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부산행'(연상호 감독, 영화사 레드피터 제작)에서 공유는 감염자들로부터 딸을 지키기 위한 증권사 펀드매니저 석우 역으로 분했다. 그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부산행'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공유는 "내 역할 자체가 영화 안에서 사회고발적인 부분에 기여를 하진 않는다. 모든 캐릭터가 그것과는 상관이 없다"며 "청춘 배우들 중에 아빠의 느낌이 날 수 있는 사람이 몇 없다고 감독님이 말씀하셨다. 그게 가장 큰 이유였던 것 같다"고 감독이 공유를 캐스팅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이 영화 전에도 아버지 역할을 세 번이나 했다. 그 역할을 할 때는 아버지 같은 마음을 가졌다. 실생활은 아니지만 그것도 내 연기니까. 내가 상상했던 것에 더해 연기로서 경험했던 것이 '부산행'에서 더 도움이 됐던 것 같다"며 "그렇다고 내가 아버지 역할을 잘 해냈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여전히 가는 길이고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연기를 평가했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을 그린 블록버스터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이 감염자의 위협에 맞서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담아냈다. 공유와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올해 5월 열린 제69회 칸국제영화제에 미드나잇 스크리닝(비경쟁부문)으로 공식 초청을 받았던 '부산행'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