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부산행' 공유 "이 정도 벌었으면 만족…돈이 1순위는 아냐"

입력 2016-07-14 10:46:00 | 수정 2016-07-14 13:07: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부산행' 석우 役 공유 인터뷰
공유 / 사진 = 매니지먼트 숲 & NEW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공유 / 사진 = 매니지먼트 숲 & NEW 제공


배우 공유가 "욕심이 없는 편"이라고 자신의 성향을 밝혔다.

영화 '부산행'(연상호 감독, 영화사 레드피터 제작)에서 공유는 감염자들로부터 딸을 지키기 위한 증권사 펀드매니저 석우 역으로 분했다. 그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부산행'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공유는 "나중에 기회가 되고 여력이 된다면 작품 기획에도 참여해보고 싶다. 그러나 좋은 영화를 기획해서 돈을 벌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욕심이 많지 않은 것 같다'는 기자의 말에 그는 "이 정도면 많이 벌었으니 만족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물욕이 큰 편은 아니다. 지금까지 살아오며 여러가지에 대해 감사한 것을 알게 됐다. 부모님을 닮아서 그런지 물욕 같은 건 처음부터 많지 않았다. 이 일을 하기 전부터 내 성향이 그랬다. 앞으로 일을 선택할 때도 내가 따라가는 1순위가 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을 그린 블록버스터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이 감염자의 위협에 맞서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담아냈다. 공유와 김수안이 부녀로, 정유미와 마동석이 부부로, 최우식과 안소희가 고등학생으로 열연했다.

올해 5월 열린 제69회 칸국제영화제에 미드나잇 스크리닝(비경쟁부문)으로 공식 초청을 받았던 '부산행'은 오는 20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