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혜련, 재혼 후 유산 고백…"母, 임신 소식에 화냈다"

입력 2016-07-15 09:50:51 | 수정 2016-07-15 09:5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개그우먼 조혜련이 유산 사실을 언급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조혜련이 어머니 최복순 씨에게 서운함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혜련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엄마 집에 갔을 때 살짝 삐친 게 있다. 그 당시 임신을 한 상태였다. 시간이 지나고 유산 이야기를 했다. 공감하고 싶어서 이야기를 했는데 엄마가 뜬금없이 화를 내더라. 그 나이에 책임감 없이 애를 더럭 가지냐고"라고 하소연했다.

조혜련의 어머니는 "50이 다 돼가는데 애를 낳아서 어찌 키우는가 싶어 걱정이 많아지더라. 알리고 싶지 않고 창피하다는 생각이 좀 들었다"고 말했다.

이후 조혜련은 아이들에게 "엄마 나이가 47살이다. 아저씨랑 재혼을 하지 않았냐. 우리 애들하고 너무 지내고 있는 중간에 아기를 가졌었다. 47살에 아이를 갖는 게 쉽지 않다. 그게 잘 안 됐다"며 임신과 유산 소식을 전했다.

이에 큰 딸 김윤아가 "좋다고 생각했다. 애착을 가질 수 있는 대상이 생기는 거 아니냐"라며 "만약 내가 엄마 입장이라면 어떨까 생각했을 때 여자로서 아이를 갖고 싶은 마음은 당연한 거니까 이해가 됐다. 제2의 엄마처럼 더 챙겨주는 사람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엄마를 이해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