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3' 예능완생 존박 vs 예능미생 트와이스 사나, 배꼽 스틸러 경연대회

입력 2016-07-15 09:47:06 | 수정 2016-07-15 09:47: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3' 존박 트와이스 사나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3' 존박 트와이스 사나


존박이 어수룩한 표정 뒤 날카로운 예능 노림수를 뽐내며 ‘예능 완생남’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최근 빵빵 터지는 웃음으로 화제를 만드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4일 방송은 ‘글로벌 예능꾼 특집’으로 헨리-존박-강남으로 이어지는 ‘예능 완생 라인’과 트와이스 사나-CLC 손-우주소녀 성소로 이어지는 ‘예능 미생 라인’이 출연해 글로벌한 예능감으로 목요일 밤을 후끈하게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존박은 이미 한국에서 잔뼈가 굵은 예능인인 만큼 노련한 예능감으로 웃음의 중심에 섰다. 특히 그는 웃음을 위해서라면 동네북이 되는 것도 불사했다. 유재석이 “존박과 방송을 몇 번 해봤는데 영어가 약간 어설프다. 예능 쪽에서 영어 못하기로 소문났다”며 미국 시카고 출신 존박의 영어 실력에 의문을 제기한 것.

이어 전현무는 “새벽에 영어학원을 다녀라”라며 깨알 같은 디스를 날려 존박에게 굴욕을 선사했다. 이에 존박은 “영어를 쓴지 너무 오래돼서 혀가 안 움직이는 거다. 영어는 헨리 덕분에 일 년에 두 번 하는 것 같다”며 변명했지만 정작 영어로 자기 소개를 해달라는 요구에는 “Hi, my name is John. 존박입니다”라며 미취학 아동 수준의 영어 실력을 선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존박은 강남의 짓궂은 개인기 요구에도 굴하지 않고, 자판기처럼 개인기를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트와이스 사나의 ‘샤샤샤 댄스’를 본 강남이 “이런 춤을 존박이 잘한다”고 부추겼고 존박은 곧장 스테이지로 나갔다. 이어 존박은 깜찍한 ‘샤샤샤’ 부터 섹시한 뒤태까지 선보이며 무대를 장악했다.

또한 중국에서 무용을 전공한 우주소녀 성소의 무용 시범, CLC 손의 입으로 기타 소리내기, 태국 댄스 직후에도 강남은 “이런 분야는 존박이 잘한다”며 강제 소환했고, 그때마다 메인 스테이지에 오른 존박은 실망시키지 않는 무대를 선보이며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한편 존박은 간결하고도 위트 있는 입담으로 ‘해투3’를 들었다 놨다 했다. 그는 “음악 프로그램보다는 예능 프로그램에 섭외가 많이 돼서 한편으로 고민이 많을 것 같다”는 MC 유재석의 질문에 “고민되는 단계는 끝났고요. 포기했습니다”라고 답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존박은 “한국어 발음 중 힘든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하나도 없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해 시청자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존박은 데뷔 초 곤란한 질문에 못 알아 듣는 표정으로 위기를 모면한 적이 있음을 고백하며, 존박의 전매특허 표정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존박은 헨리-강남이 “대한민국에서 강호동 말만 못 알아 듣겠다”며 고충을 토로하자 “그걸(강호동 말)을 어떻게 알아듣냐”며 디스에 동참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