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곽동연, 박보검과 연기호흡…'구르미 그린 달빛' 캐스팅

입력 2016-07-15 14:08:43 | 수정 2016-07-15 14:0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구르미그린달빛' 곽동연 합류  /사진=FN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구르미그린달빛' 곽동연 합류 /사진=FNC 제공


‘구르미 그린 달빛’의 비밀병기 김병연 역에 배우 곽동연이 합류했다.

곽동연은 오는 8월1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에서 조선 최고의 검술을 가진 동궁전의 별감이자 왕세자 이영(박보검)의 죽마고우인 김병연 역을 맡는다. 우직한 성미 탓에 눈치는 조금 없지만, 궁중 생활이 외롭고 고단한 영이 모든 것을 털어놓을 수 있는 대나무 숲이며, 어느 날 불쑥 궁에 들어온 위장내시 홍라온(김유정)이 따르는 사형이다. 영과 라온의 심상치 않은 로맨스를 묵묵히 곁에서 지켜봐준다.

지난 2014년 KBS 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에서 화려한 액션과 남성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던 곽동연. “‘감격시대’ 이후 액션의 맛을 알았고, 몸이 굳지 않도록 액션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는 그는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마음껏 풀 수 있는 캐릭터를 만나게 됐다.

곽동연은 “올해 아역배우 타이틀을 벗고, 드디어 법적으로 성인이 됐는데, 그동안 정말 하고 싶었던 역할을 맡게 됐다. 그래서 ‘구르미 그린 달빛’은 나에게 더욱 의미 있는 작품이다”라는 소감을 전하며, “검술 실력자 병연 역을 맡은 이후 검을 지닌 모습이 어색해 보이지 않도록 촬영이 없는 날에도 검을 가지고 다닌다”고 말할 정도로 열의를 보이고 있다.

역사가 기록하지 못한 조선 시대 청춘들의 성장 스토리를 다룰 예측불가 궁중 위장 로맨스 ‘구르미 그린 달빛’. 츤데레 왕세자 이영 역의 박보검, 사랑스러운 위장내시 홍라온 역의 김유정, 마성의 꽃선비 김윤성 역의 진영, 조선판 헤라 조하연 역의 채수빈, 그리고 비밀병기 김병연 역의 곽동연이 극을 이끌 조선 청춘 완전체를 이뤘다.

한편 김병연 역으로 캐스팅됐던 배우 이서원은 개인적인 사정으로 하차를 결정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