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영훈 "김혜선 부부 목격, 두 손에 접착제 붙은 줄"

입력 2016-07-15 17:26:08 | 수정 2016-07-15 17:2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이 배우 김혜선의 결혼생활을 전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아궁이-사랑에 발등 찍힌 스타들' 편에서는 사랑에 빠져 행복해하고 또 그 열정적인 사랑에 눈물짓기도 했던 스타들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특히 배우 김혜선과 이아현을 비롯 사진작가 김중만의 영화 같은 러브 스토리도 전해졌다.

SBS ‘불타는 청춘’ 출연 이후 온라인 동영상을 통해 대중들에게 세 번째 결혼을 고백해 화제를 모았던 배우 김혜선의 결혼 근황이 전해졌다.

김혜선은 지난 1995년 결혼했지만 성격 차이로 8년만인 2003년 이혼했다. 그 후 1년 뒤인 2004년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했지만 또 다시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김혜선 결혼식 / 사진 = 불타는 청춘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김혜선 결혼식 / 사진 = 불타는 청춘 제공


홍종선 연예부 기자는 "김혜선 부부의 목격담이 들려오는데, 손을 꼭 잡고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던 것처럼 실제로도 매일 손을 잡고 다정하게 다니는 모습이 포착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MC 주영훈은 "저도 최근에 뵜는데, 두 분 손에 접착제가 붙은 줄 알았다"면서 깨소금 나는 신혼 부부의 케미를 생생하게 전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어 주영훈은 "이아현이 저희 아이가 태어났을 때 매일 집에 와서 아이를 돌봐줬다"면서 "아이를 너무 좋아한다. 저희 부부가 '둘째 아이도 입양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권유할 정도였다. 함께 봉사활동을 다니던 보육원이 있었는데, 이후 그 곳에서 또 한 아이를 마음에 품게 됐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