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드로안 터키 대통령, 군부 쿠데타 발생 6시간만에 복귀

입력 2016-07-16 11:51:19 | 수정 2016-07-16 11:53: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터키 군부 쿠데타 발생 6시간 만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복귀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 새벽 4시께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전날 군부가 보스포러스해협 대교와 아타튀르크 공항 장악에 나선 지 약 6시간만이다.

공항을 에워싸고 있던 지지자들은 에르도안의 귀환 소식에 환호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공항 연설에서 이번 터키 군부 쿠데타를 '반역행위'로 규정하고 "군부 '청소'를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르도안은 "이번 봉기는 국가의 단합을 원치 않는 군부의 일부가 (미국으로 망명한) 페툴라 귤렌의 명령을 받아 저지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수도 앙카라에서 내각이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