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교부, 터키 쿠데타에 우려 표명 "민주적 헌법질서 준수가 중요"

입력 2016-07-16 14:56:17 | 수정 2016-07-16 14:56: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외교부에서 터키 쿠데타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터키에서 15일(현지시간)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한때 수도 앙카라와 최대도시 이스탄불의 국제공항 등을 장악했다.

이 과정에서 민간인과 경찰 등 최소 42명이 숨졌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휴가중이었고 망명설까지 돌았으나, 6시간만에 이스탄불 국제공항을 통해 복귀해 사태 수습에 나섰다.

한편 정부는 터키에서 일어난 쿠데타와 관련, 16일 "터키 군 일부에 의해 발생한 사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금번 사태가 민주적 헌법질서가 철저히 준수되는 가운데 조속히 수습돼 안정이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