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귀곡성' 특집 공개 "곡소리를 세 번 내기 전에 사진을 찾아라"

입력 2016-07-16 16:01:59 | 수정 2016-07-16 16:01: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무한도전 트위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무한도전 트위터




지난주에 이어 '무한도전' 귀곡성 특집이 공개된다.

16일 오후 방송될 MBC '무한도전'에서는 납량특집 '귀곡성'과 '릴레이툰' 4회가 방송된다.

이날 '무한도전-귀곡성' 특집에서는 멤버들이 각자 자신이 만든 '귀신의 집'에 부르고 싶은 멤버의 사진을 찍어 초대한다.

특히 지난주 '무한도전'에서 퀴즈를 통해 MBC 미술팀과 스턴트맨, 오싹한 소품과 특수효과, 귀신까지 획득했던 하하의 집에는 누가 초대될지가 관전 포인트다.

실제로 하하의 '귀신의 집'에 초대된 멤버 중 1명은 엄청난 비주얼의 반전 귀신에 놀라 줄행랑을 치다 길을 잃기까지 했다고. 곡소리를 세 번 내기 전에 자신의 사진을 찾아와야하는 '귀곡성' 특집에서 가장 안 무서운 '귀신의 집'을 마련해 벌칙을 받게 될 멤버는 이번 주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편 '릴레이툰'에서는 유재석과 무적핑크 작가가 작업한 4회가 방송된다. 과연 '조선왕조실톡'으로 사극 웹툰에 강세를 보여준 무적핑크 작가와 '무한도전' 멤버들 중 그림실력 최약체인 유재석이 가스파드 작가와 정준하가 작업한 3회의 이야기를 어떤 식으로 이어나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