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황 총리 계란 투척·폭력 사태'에 대한 수사 시작

입력 2016-07-16 17:43:44 | 수정 2016-07-16 17:4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경북 성주 사드 배치 설명회 때 발생한 폭력사태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지방경찰청은 16일 진상 파악 및 폭력 가담자 색출을 위해 수사 전담반을 편성했다.

김우락 경북경찰청 수사과장을 반장으로 한 전담반은 불법행위에 연루된 사람은 법과 원칙에 따라 모두 엄단할 방침이다.

채증 자료를 판독해 불법 혐의가 드러난 주민은 곧바로 출석을 요구하는 등 수사 속도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계획이다.

트랙터로 총리가 탄 미니버스 출입문을 막은 주민은 일반교통방해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과거 사례를 보면 불법행위에 가담한 주민은 최대 징역형 처벌까지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15일 성주군청을 방문한 황교안 총리와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은 미니버스를 타고 이동하려 했으나 주민이 버스를 둘러싸고 거세게 항의한 탓에 약 6시간 30분 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황 총리는 군청에서 주민이 던진 계란에 맞아 셔츠와 양복 상·하의에 계란 분비물이 묻었다.

조희현 경북경찰청장은 황 총리 일행이 미니버스에 탔을 때 현장 경비를 지휘하던 중 군중 쪽에서 날아온 물병에 맞아 왼쪽 눈썹 윗부위가 5㎝ 가량 찢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