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20주 연속 토요일 전체 방송 시청률 1위

입력 2016-07-17 09:49:46 | 수정 2016-07-17 09:49: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아이가 다섯' 43회 시청률이 28.9%(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20주 연속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 43회 방송에서는 부모의 재혼으로 힘들어하는 아이들과 이를 보며 마음 아파하는 안재욱(이상태 역)과 소유진(안미정 역)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조현도(이수 역)와 정윤석(윤우영 역)은 축구 경기도중 반칙으로 시비가 붙은 친구가 “너네 형제 아니야? 누가 형이냐?”며 놀리자 그 친구와 2:1로 주먹다짐을 하였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정윤석은 소유진이 가슴 아파할 것을 걱정하며 조현도에게 친구가 놀린 사실은 절대 비밀로 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이들이 싸웠다는 이야기를 들은 안재욱과 소유진은 퇴근 후 바로 집으로 돌아와 아이들을 혼냈고, 소유진은 정윤석이 싸운 친구에게 아빠가 없다고 놀린 것을 이유로 회초리로 때리려 하였다. 이에 조현도는 그 친구가 먼저 자신들이 가족이 된 것에 대해 놀렸다는 사실을 말해 버렸다.

소유진은 자신에게 매를 맞는 것이 억울한 상황임에도 오히려 죄송하다며 눈물 흘리는 정윤석을 보며 너무 일찍 철이 들어 어린아이임에도 자신보다 엄마의 아픔을 먼저 생각하는 아들에 대한 미안함과 애틋함에 가슴 아픈 눈물을 흘렸다.

자신들의 재혼으로 놀림 당하고 그 사실을 숨기고자 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안재욱과 소유진의 근심은 커져가고 갑자기 변한 환경으로 갈등을 빚어오던 아이들이 이제는 주변의 따가운 시선에 움츠러드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안재욱과 소유진이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 나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성훈(김상민 역)은 신혜선(이연태 역) 집 동네에서 술을 마시다 쓰러져 심형탁(이호태 역)에게 업혀 갔고, 성훈이 실종된 것으로 알고 안절부절 못하던 신혜선은 음성메시지를 통해 성훈에 대한 진심을 밝혔다. 그 동안 이별의 후유증으로 힘들어하던 성훈과 신혜선의 알콩달콩 핑크빛 사랑이 다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어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층 높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