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동물농장' 장봉도 가이드 밍키, 마을 안내견 된 사연은?

입력 2016-07-17 10:43:19 | 수정 2016-07-17 10:45:57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물농장' 밍키/사진=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동물농장' 밍키/사진=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동물농장’에 장봉도 안내견 밍키가 소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동물농장'에는 인천 장봉도의 검은 발바리 밍키의 사연이 공개됐다. 관광객들의 산책 코스를 안내해주는 안내견으로 유명하다. 선착장에서부터 관광객들을 기다리고 있는 밍키는 산책로로 이들을 인도한다.

밍키는 낯선 사람들을 보며 꼬리치며 달려가 발걸음을 안내하는 덕에 장봉도를 찾는 사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었다.

섬을 소개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밍키는 진정한 홍보대사로 거듭나며 어느새 이 섬에 오면 꼭 만나야만 한다는 장봉도 명물, 숨은 명소 안내견이 됐다.

사실 대가족과 함께 살던 밍키는 딸이 학교에 진학하며 가족들이 장봉도 밖으로 떠나자 할머니와 함께 섬에 남았다. 이에 주말에만 돌아오는 가족들을 선착장에서 기다렸던 것. 이때 만나는 관광객들을 밍키는 마치 가족처럼 반겼다.

밍키가 사람들을 안내하던 길은 사실 어릴적 가족과 함께 산책을 즐기던 길이었던 것이다. 가족들과 함께 산길을 걸으며 보고 느꼈던 것들이 밍키에겐 행복한 기억으로 남았고, 이에 가족들과 함께 한 기억을 더듬으며 산길을 올랐었다.

이러한 밍키에 장봉도 사람들은 ‘장봉도 안내견’이란 목걸이를 선물했다. 관광객들은 등산하고 내려왔을 때 다시 만난 밍키를 반가워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