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영자, 부친상에 오열…"가족과 빈소 지키는 중"

입력 2016-07-18 10:03:05 | 수정 2016-07-18 10:16: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이영자가 부친상을 당했다.

18일 이영자의 소속사 측은 "이영자의 부친 이상진 씨가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이영자는 현재 가족들과 함께 슬픔 속에 빈소를 지키고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19일 오전 11시 30분에 진행되며, 장지는 양평 무궁화 공원 묘원이다.

< 이영자 소속사 공식 입장 >

안녕하세요. 이영자씨 소속사입니다.

안타깝게도 방송인 이영자씨 아버님이 지병으로 별세하셨습니다. 지난 17일(일) 밤 <안녕하세요> 녹화를 마치고 귀가하던 이영자씨는 아버지의 부고 소식을 접하고 마지막 가시는 길을 지키지 못했다는 사실에 오열하며 깊은 슬픔에 빠져 있습니다.

현재 이영자씨는 가족들과 함께 빈소를 지키고 있으며, 향후 방송 스케줄은 방송사의 양해를 구해놓은 상황입니다. 조만간 건강한 모습으로 방송 활동에 복귀하도록 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