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W' 한효주 "6년 만에 드라마 복귀…부담감 때문에 잠도 못 자"

입력 2016-07-18 14:55:24 | 수정 2016-07-18 15:19:44
글자축소 글자확대
'W' 한효주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W' 한효주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한효주가 6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W-두 개의 세계'(이하 'W')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정대윤 PD를 비롯해 작품에 출연하는 이종석, 한효주, 김의성, 이태환, 정유진, 이시언이 참석했다.

이날 한효주는 브라운관 복귀에 대해 "사실 부담감이 크고 많이 떨린다. 며칠째 잠도 못자고 있다. 오랜만에 드라마를 해서 첫 촬영 때 헤매기도 했지만 금방 적응을 해서 지금은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열정을 쏟은만큼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W'는 현실세계의 초짜 여의사 오연주(한효주 분)가 우연히 인기절정의 '웹툰 W'에 빨려 들어가 청년 재벌 강철(이종석 분)을 만나면서 연쇄적으로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 로맨틱 서스펜스 멜로다.

'나인: 아홉 번의 시간여행'으로 사랑을 받았던 송재정 작가와 스타일리시한 연출력을 보여준 정대윤 감독이 의기투합하고, 한효주와 이종석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기대작 'W'는 오는 20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