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영-김하정, 뇌성마비청소년들과 한여름밤의 추억

입력 2016-07-21 17:00:17 | 수정 2016-07-21 17:0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영 김하정 /사진=티밥미디어기사 이미지 보기

현영 김하정 /사진=티밥미디어


방송인 현영과 김하정이 뇌성마비청소년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회장 최경자)가 주최하는 ‘제36회 오뚜기 여름캠프’가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강원도 평창군 보광휘닉스파크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현영과 김하정이 개막 첫 날 레크레이션 진행을 맡았다.

현영은 올해로 8년째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재능기부를 통해 이웃사랑을 실천해오고 있다. 그는 이날 저녁 방송 녹화를 마치고 현장에 도착, 9시부터 1시간 30분 동안 후배 방송인 김하정과 함께 레크레이션을 통해 즐거운 시간을 마련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현영의 소속사 코엔(KOEN)이 후원을 맡아 의미를 더했다.

현영과 김하정은 “여름의 태양과 같은 열정으로 여기 모인 청소년 여러분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며 “짧은 시간이나마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쌓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뇌성마비복지회 최경자 회장은 “8년 동안 뇌성마비 청소년들에게 사랑의 마음으로 희망을 전해주고 있는 현영 씨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