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춘시대' 한예리-한승연 "여자들끼리 트러블? 전혀 없다"

입력 2016-07-19 15:11:56 | 수정 2016-07-19 17:30: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춘시대'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춘시대'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한예리와 한승연이 여자들끼리의 신경전을 언급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금토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 연출 이태곤 김상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태곤 PD를 비롯해 배우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가 참석했다.

이날 한예리는 여자들의 눈치, 신경전에 대한 질문에 "여자들이 모이면 트러블이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신다. 그래서 나는 내 위치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모두가 건강하고 별탈없이 마무리했으면 좋겠다. 내가 평화주의자이고 다들 성격이 좋아서 트러블이 생긴다해도 잘 마무리 될 것 같아 걱정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한승연은 "오히려 그런 우려들이 우리를 착하게 만들어준다. 캐릭터도 굉장히 다르기 때문에 예뻐보이려 한다거나 그런 것에 대해 이야기해 본 적이 없다. 분위기도 너무 좋게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외모부터 성격, 전공, 남자 취향, 연애스타일까지 모두 다른 5명의 매력적인 여대생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벌어지는 유쾌하고 발랄한 청춘 동거 드라마 '청춘시대'. 성인이 되어가는 20대 '어른이'(어른+어린이)들의 연애담과 고민, 리얼한 사생활이 시청자들의 공감 포인트다. 오는 22일 저녁 8시3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