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청춘시대' 한승연 "이런 육탄전은 처음…류화영과 키 차이로 굴욕"

입력 2016-07-19 15:23:40 | 수정 2016-07-20 09:2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춘시대' 한승연-류화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춘시대' 한승연-류화영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한승연과 류화영이 격투신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금토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 연출 이태곤 김상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태곤 PD를 비롯해 배우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가 참석했다.

이날 한승연은 류화영과의 격투신에 대해 "예은이는 러블리인데 집에만 가면 왜 이렇게 싸움을 하는지 모르겠다. 심지어 몸싸움을 한다. 지금까지 연기를 하며 뺨을 때려봤지만 이런 육탄전은 처음이다"라며 "긴장을 많이 했는데 류화영이 잘 맞춰주고 안 아프게 요령을 알려줘서 고마웠다. 우리가 신장 차이가 꽤 난다. 방바닥에서 맨발로 싸움을 하는데 류화영이 내 목을 밀었는데 아무리 손을 뻗어도 나는 닿지가 않더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화영은 "내가 힘이 워낙 세서 걱정했다. 한승연이 가벼워서 내가 컨트롤하기 쉬웠고 귀여운 매력을 더 뽑아내고 싶었다. 한승연이 빨리 굴러떨어져서 내가 주워왔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외모부터 성격, 전공, 남자 취향, 연애스타일까지 모두 다른 5명의 매력적인 여대생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벌어지는 유쾌하고 발랄한 청춘 동거 드라마 '청춘시대'. 성인이 되어가는 20대 '어른이'(어른+어린이)들의 연애담과 고민, 리얼한 사생활이 시청자들의 공감 포인트다. 오는 22일 저녁 8시3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