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女대생들의 은밀한 공간 '청춘시대'로 초대합니다

입력 2016-07-22 07:18:00 | 수정 2016-07-22 09:2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춘시대'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춘시대' 제작발표회 / 사진 = 변성현 기자


독특한 다섯 여자의 파란만장한 동거담이 시작된다.

외모부터 성격, 전공, 남자 취향, 연애스타일까지 모두 다른 5명의 매력적인 여대생이 셰어하우스에 모여 살며 벌어지는 유쾌하고 발랄한 여대생 동거 드라마 '청춘시대'. 성인이 되어가는 20대 '어른이'(어른+어린이)들의 연애담과 고민, 리얼한 사생활이 공감 포인트다.

'생계형 철의 여인' 윤진명 역의 한예리, '연애 호구' 정예은 역의 한승연, '여자 신동엽' 송지원 역의 박은빈, '외모 센터' 강이나 역의 류화영, '소심이' 유은재 역의 박혜수까지. 5인 5색의 매력이 합쳐져 시너지를 폭발시킨다.

지난 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새 금토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 연출 이태곤 김상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태곤 PD를 비롯해 배우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가 참석했다.

한예리는 이번 역할에 대해 "윤진명을 섬세하게 담아보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청춘의 그늘에 있는 사람이라 이야기를 해보고 싶더라. 대본을 보는 내내 가장 마음에 드는 사람도 진명이었다"며 "사실 내 성격과 비슷하진 않다. 하지만 생활력에서는 일치한다. 내가 연기를 못하게 되더라도 뭘 하든 잘 먹고 살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항상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은빈은 "송지원의 말이나 행동, 사고 방식이 나와는 정반대다. 대본을 볼 때마다 깜짝 놀란다. 방출되는 에너지가 강렬해서 촬영 중에는 나를 내려놔야겠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송지원 같다면서 많이 웃어주신다. 그게 나에게 큰 힘이 된다"고 역할을 위해 큰 노력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 박혜수는 "촬영 현장에서 내가 유은재와 비슷하다는 말을 듣다보니 그런 생각이 점점 커지더라. 더 닮아가고 있는 것 같아 재미있고, 은재의 마음이 완벽히 이해가 가서 스스로 놀랄 때도 있다"며 캐릭터에 푹 빠져 있다고 전했다.

동시간대 경쟁작 tvN '굿와이프'도 언급됐다.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굿 와이프'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연륜 있는 배우들이 합세해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에 대해 한예리는 "좋은 작품과 함께 주목받아 영광이고 기분이 좋다"며 "보시다시피 우리는 상당히 낮은 평균 연령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주는 커다란 에너지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단연 눈길을 끈 것은 한승연과 류화영의 격렬한 육탄전이었다. 정말 아프겠다 싶을 정도로 서로를 마구 때리며, 쇼파에서 떨어져도 싸움은 계속 된다.

격투신의 주인공 한승연은 "지금까지 연기를 하며 뺨은 때려봤지만 이런 육탄전은 처음"이라고 혀를 내두르며, "긴장을 많이 했는데 화영이가 잘 맞춰주고 안 아프게 때리는 요령을 알려줘서 고마웠다. 사실 신장 차이가 꽤 난다. 화영이가 내 목을 밀었는데 나는 아무리 손을 뻗어도 닿지가 않더라"고 굴욕담을 전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류화영은 "처음엔 승연 언니가 다칠까봐 걱정했다. 하지만 가벼워서 컨트롤하기 쉽더라"며 "내 목에 팔이 닿지 않는 게 귀여워서 그런 모습을 계속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청춘시대' 이태곤 PD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청춘시대' 이태곤 PD / 사진 = 변성현 기자


여배우 꽃밭에 둘러싸인 이태곤 PD는 제작발표회 내내 연신 미소를 지었다. 그는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기가 아닐까 생각하는 정도로 힘든 것을 모른 채 촬영하고 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대본을 처음 받고 나서 재밌지만 어렵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정말 욕심이 났고 한 번 쯤은 만들어보고 싶은 드라마였다"며 "현실적이고 20대 청춘들의 이야기가 적나라하게 표현되기도 하고 위험 수위까지 왔다갔다 할 수도 있다. 나에게 일어났으면 하는 현실적인 이야기에 젊음의 판타지를 가미해 모두가 수긍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연애시대'의 박연선 작가가 4년 만에 독특한 소재를 들고 복귀했다. 여기에 '네 이웃의 아내', '사랑하는 은동아' 연출을 맡았던 이태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2일 저녁 8시30분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