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촬영 중 부상 고백 "인대 끊어져 3달동안 깁스"

입력 2016-07-20 16:14:36 | 수정 2016-07-20 17:17:3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상륙작전' 이정재 /사진=변성현 기자


배우 이정재가 촬영 중 부상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영화 '인천상륙작전' 언론시사회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재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정재, 이범수, 진세연, 정준호, 박철민이 참석했다.

이날 이정재는 액션 장면에 대해 "몸이 예전같지 않다. 피로도 금방 느끼고 잘 안 풀린다"고 웃으며 "그러다보니 액션 동작들이 내 욕심에 못 미친다. 그래도 최대한 열심히 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이번 영화 때문에 인대가 끊어지고 다른 부위가 찢어지기도 했다. 촬영 기간 동안 깁스를 해야하는데 촬영이 3주 정도 남은 상태라 깁스를 못했다. 촬영 끝나고 바로 깁스를 석 달 정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박철민은 "다 나 때문이다. (이정재가 부상당한) 멱살잡는 장면이 아쉽게도 편집됐다"고 고백했다.

'인천상륙작전'은 5000 대 1의 성공 확률 속에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인천상륙을 돕기 위해 비밀리에 대북 첩보활동을 펼치고 인천으로 가는 길을 열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해군 첩보부대의 실화를 그려냈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