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연애, 더럽게 실패…여자와 만나는 것 겁나" 고백

입력 2016-07-21 09:37:28 | 수정 2016-07-21 15:47:3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운우리새끼' 허지웅기사 이미지 보기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미운우리새끼’에서 김건모-김제동-허지웅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됐다. 어른이 된 아들이 평소 어떻게 지내는지 눈으로 확인한 엄마들은 생각지 못한 아들의 모습에 놀라워했다.

지난 20일 밤 11시 10분 첫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다시쓰는 육아일기-미운우리새끼’(기획 최영인/ 연출 곽승영/ 구성 육소영/ 이하 ‘미운우리새끼’)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엄마에게는 평소 보여주지 않았던 김건모-김제동-허지웅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돼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일어나자마자 모바일 게임을 하며 모닝소주를 마시는 김건모, 오후 늦게 첫 끼를 먹으면서 홀로 싱크대 혼밥을 하는 김제동, 집안 청소에 열을 올리는 허지웅까지 방송을 통해 처음 공개된 이들의 생생한 일상은 엄마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것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흥미를 끌었다.

알지 못 했던 내 아들의 실제 모습을 확인한 엄마들은 내 아들, 남의 아들 가리지 않는 거침없는 돌직구 멘트로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제동맘은 김제동의 외모에 대해 “꾸밀 줄 몰라서 그렇지 귀엽잖아요~ 귀도 이렇게 잘생겼고, 두상이 이발 잘해놓으면 이쁘고!”라며 애정을 듬뿍 담은 이야기를 늘어놓다가도 “잇몸을 너무 내니..”라며 초객관적인 시선으로 김제동의 외모를 평가해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만들기도 했다.

무엇보다 건모 맘은 소개팅 전 후배에게 조언을 듣는 아들의 모습을 보고 “그걸 몰라서 이제 배워?”라며 철없는 아들의 모습에 답답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같은 모습을 보고 지웅맘은 후배의 조언대로 열심히 소개팅을 준비하는 김건모의 모습에 “건모 씨는 그냥 소년 같아”라며 그의 어린아이 같은 순수함에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노총각 김제동은 김건모와 마찬가지로 소개팅에 나서 결혼을 원하는 엄마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었다. 김제동은 소개팅녀에게 집중하기보다는 온 동네의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프로 오지라퍼의 기질을 발동시켰고, 이에 제동맘은 “예의가 아니지 저건!”이라며 아들을 나무랐다. 여자의 마음을 너무 몰라주는 김제동의 모습에 “내 인생에 제동이를 만나 참 노년이 보석같이 행복합니다. 결혼만 하면 되는데.. 처가살이라도 지가 좋다면!”라고 무조건 아들의 행복을 원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몰랐던 아들의 일상을 확인한 엄마들은 친구와 대화를 나누는 아들의 모습을 통해 표현이 서툴러 차마 말하지 못 했던 가슴속 깊은 아들의 속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허지웅은 영화 ‘비밀은 없다’의 이경미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과거 연애사를 고백했다. 그는 "지난 연애를 더럽게 실패하지 않았나. 한동안 불면증에 시달렸다. 자다가 벽이 떨어지는 듯한 기분도 든다"라고 말했다. 이어 허지웅은 "이제 그런 관계들이 지긋지긋하다. 여자를 만나기가 겁이 난다"라고 밝혔다.

허지웅은 많은 생각이 떠오르는 듯 쉽게 이야기를 꺼내지 못하더니 “엄마에 대한 생각을 되게 많이 하는데.. 하면 할수록 너무 안타까워”라는 말과 함께 “약간 우리 엄마가 어색할 때도 있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엄마에 대한 마음은 있지만 표현하기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자신의 여자친구가 엄마에게 딸이 되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일부러 못되게 행동했던 일들을 털어놔 시청자들을 가슴 찡하게 만들었다.

이에 지웅맘은 평소 연락이 뜸한 아들에 대한 섭섭함을 토로했는데, 이에 제동맘은 “우리 제동이도 똑같아요”라며 동감을 표했고 건모맘도 “표현 안 하면 몰라요. 엄마들은.. 이제 표현하는 방법을 배워야 돼 지금부터!”라며 아들을 둔 엄마의 마음을 대변했다.

한편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미운우리새끼’는 전국 기준 7.3%, 수도권 기준 8.6%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 수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와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