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가 불면 병나발도 '템'이 되죠

입력 2016-07-22 09:48:10 | 수정 2016-07-22 09:49:0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김우빈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수지 김우빈

'함부로 애틋하게' 배수지가 제대로 망가졌다.

배수지는 21일 방송된 KBS 2TV '함부로 애틋하게' 6화에서 코믹 본능을 발휘하며 안방극장에 웃음을 선사했다.

김우빈(신준영 역)과의 스캔들 때문에 도망치다시피 바닷가까지 오게 된 배수지(노을 역)는 속상한 마음에 소주 다섯 병을 원샷하고 말았다.

술에 취해 임주환(최지태 역)에게 전활 걸어 "신준영은 세 대나 갖고 있는 차도 없고 집도 없고 건물도 없는 주제에 무슨 깡으루 날 차냐구요?"라고 버럭버럭 화를 내다가도 "아저씨,다시 한번만 생각해주면 안돼요? 저 진짜 잘 보면 괜찮은 애거든요"라며 매달렸다.

"앞으로 내가 잘 할 거니까 좀 받아줘요 아저씨. 우리 사귀어요! 네?!"라고 짠하면서도 귀여운 고백의 말을 남겨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이밖에도 사람들의 눈을 피해 이상한 변장을 하고, 술 마시고 진상 떨었던 걸 떠올리며 접시물에 코 박고 반성하는 등 코믹한 장면을 연출해 극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우리 사귀어요! 네?"는 1화 엔딩 대사였던 "알아, 이 개자식아"에 버금가는 임팩트를 남기며, 시청자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한편, KBS 2TV 특별기획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속물적인 다큐 PD(배수지)와 안하무인 톱스타(김우빈)로 다시 만나 그리는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