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기안84, "깡패들이 나만 보면 돈 달라고…"

입력 2016-07-23 12:06:42 | 수정 2016-07-23 12:06: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기안84가 친구와 옛 추억을 떠올렸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서는 여름 피서를 즐기는 기안84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는 선풍기와 에어컨 없이 웹툰 작업을 했다. 그는 “에어컨 설치하면 이사 갈 때 또 뜯어야 한다. 귀찮다”며 “선풍기는 하나 사려고 한다”고 밝혔다.

라면을 끓여 먹은 기안84는 밖으로 나갈 준비를 했다. 특히 세탁을 막 끝낸 티셔츠를 입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기안84는 “안 말라서 시원하다. 땡볕이라 금방 마른다”고 말했다.

이어 기안84는 가장 먼저 오락실로 향했다. 오락을 즐기던 기안84는 남다른 실력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노래방에서 다양한 곡을 열창하기도 했다. 오락실에 이어 기안84는 만화방으로 갔다. 특히 기안84는 성인 만화를 보며 즐거워했다.

이 때 기안84의 친구가 찾아왔다. 두 사람은 논길을 걸으며 과거를 추억했다. 과거 에피소드를 주고받던 중 기안84는 “깡패들이 나만 보면 돈 달라고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기안84는 혼자 거울을 보고 머리를 자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기안84는 뒷머리는 물론 앞머리도 적당히 가위질을 했다.

한채아는 "정말 직접 머리를 깎는다"며 깜짝 놀랐다. 이어 한채아는 기안84의 몸매에 대해 "의외로 기안84의 몸이 나쁘지 않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