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언니들의슬램덩크' 김숙, "딱 한 번 뿐인 '언니쓰' 무대"

입력 2016-07-23 13:43:17 | 수정 2016-07-23 13:43: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인스타그램



'언니들의슬램덩크' 김숙이 '언니쓰' 무대 소감을 밝혔다.

김숙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이자 마지막! 딱 한 번뿐인 언니쓰의 무대…. 오늘 끝났어요…. 진경이의 핑크헤어가 그리울꺼야…. 에잇 또 눈물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언니쓰'로 변신한 라미란, 김숙, 홍진경, 민효린, 티파니, 제시가 무대 의상을 입고 메이크업을 한 채 환하게 미소 짓는 모습 등이 담겼다.

한편 22일 오후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언니쓰의 ‘뮤직뱅크’ 데뷔 뒷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뮤직뱅크’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내려온 언니쓰는 서로 부둥켜 안고 눈물을 쏟았다. 특히 민효린은 “정말 진심이라 울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진짜 꿈을 이룬거 잖아요. 오늘이 안 갔으면 좋겠어요”라며 꿈을 이룬 현실에 행복해 했다.

박진영은 언니쓰의 무대를 칭찬하면서 “꿈은 위치가 아니라 가치다. 심지어 1위를 하며 위치까지 이뤘는데, 노력이라는 가치도 전달했으니 목표는 이룬 것 같다”고 축하를 건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