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여자골프팀, 대만 상대로 1승1패 "A조 2위 기록"

입력 2016-07-23 14:13:23 | 수정 2016-07-23 14:13: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한국 여자골프팀이 대만을 상대로 1승1패를 기록했다.

김세영(23·미래에셋)과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이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인터내셔널 크라운 둘째날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

김세영과 유소연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인근 메릿 클럽에서 열린 대회 A조 포볼 매치플레이에서 대만의 쩡야니-테레사 루를 4홀차로 크게 이겼다.

하지만 양희영(27·PNS창호)과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대만의 캔디 쿵-청수치아에게 2홀차로 패했다.

대만을 상대로 1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중간 성적 2승2패가 돼 승점 4로 대만(승점 6)에 이어 A조 2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은 대회 셋째날 호주와 포볼 2경기를 치러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면 결승에 진출한다.

A조에서는 호주와 중국이 승점 3으로 공동 3위에 올랐다. B조에서는 잉글랜드가 일본과 1무1패를 기록했지만 승점 5로 1위를 지켰다.

일본과 태국이 공동 2위(승점 4), 미국이 최하위(승점 3)로 밀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