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에 돌아온 김현철, "나만 욕한 것도 아닌데…"

입력 2016-07-23 19:45:41 | 수정 2016-07-23 19:48: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김현철이 10년 만에 출연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박명수·하하의 분쟁을 조정하기 위해 열린 제1회 무한도전 '분쟁조정위원회'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하하는 참고인을 섭외했다. 바로 개그맨에서 지휘자로 전업한 김현철이 나섰다.

김현철은 지난 2006년 월드컵 토고전 특집 녹화 도중, 욕설 논란에 휩싸이며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이번 출연은 무려 10년 만에 이뤄진 '무한도전' 출연이었다.

'무한도전' 출연진들은 김현철의 깜짝 등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현철은 토고전 당시 상황에 대해 “당시 PD가 집에서 경기를 보듯이 리액션을 해달라고 말했다”며 “집에서 볼 때는 욕도 하면서 축구를 본다. 그래서 욕을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그는 “욕을 두 글자 했다. 앞에는 무음 처리가 됐는데, 안타깝게도 뒤쪽에 ‘발’이라는 글자가 나가버렸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전했다.

한편 김현철은 모든 해명을 마친 뒤, “나만 욕을 했던 것이 아니다. 다만 정도가 내가 더 심했을 뿐이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혀로 박명수를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