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브라질 정부, 리우올림픽 향한 테러 대비해 보안 태세 강화

입력 2016-07-23 21:40:19 | 수정 2016-07-23 21:40: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브라질 정부가 리우올림픽에 대한 테러 공격에 대비해 보안 태세를 강화했다.

2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연방정보국(Abin)과 군·연방경찰 요원들이 참여하는 테러 감시팀을 가동하고 리우 시내 곳곳에 보안장비를 설치했다.

테러 감시팀은 정보국 400명과 군·연방경찰 320명, 70여 개국 정보기관 관계자 280명 등 1천 명으로 이뤄졌다.

리우 시내에는 연방정부와 정보국과 군의 테러 감시센터도 별도로 운용된다.

한편 브라질 정부는 마라카낭 올림픽 주 경기장을 비롯해 10여 곳을 테러 발생 가능성이 있는 지점으로 선정하고 감시카메라 5천500 대를 설치했다.

정보국과 연방경찰은 테러 행위에 동조할 가능성이 있는 용의자 100여 명의 명단을 확보하고 집중적으로 관찰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