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꼬마유령, 정체는 트와이스 지효…3표차로 승부 갈려

입력 2016-07-24 21:51:05 | 수정 2016-07-24 21:51: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꼬마유령의 정체가 트와이스 지효로 밝혀졌다.

2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로맨틱 흑기사'의 왕좌를 위협하는 8인의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서는 ‘꼬마 유령’과 ‘아기 도깨비’가 백현·수지의 듀엣곡 ‘Dream’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두 사람의 대결을 본 판정단들은 “너무 잘 어울린다. 듀엣 앨범 내달라”, “결혼 해라. 애기는 내가 키워 주겠다”고 러브라인을 형성해 큰 웃음을 안겼다.

핑크빛 기류가 흘러넘쳤던 두 사람의 대결은 단 3표 차이로 ‘아기 도깨비’의 승리로 끝났고 솔로 곡 ‘인디언 인형처럼’을 부르며 가면을 벗은 ‘꼬마 유령’의 정체는 트와이스의 멤버 지효로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효는 “연습생 생활을 10년 했다. 10년이나 했는데 쟤는 뭐했나, 라는 이야기를 들을까 봐 걱정됐다”며 “그런데 좋게 봐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MBC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