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작명가가 밝힌 '조영구 13억 주식 파산 이유'

입력 2016-07-24 09:31:33 | 수정 2016-07-24 10:5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조영구의 사연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가 작명가와 함께 평소 이름에 고민이 있는 조영구, 남창희를 초대해 ‘트루 네이밍 스토리’를 진행했다.

이날 김구라는 작명가와 함께 출연자들의 이름 풀이에 나섰다. 작명가는 조영구에게 “이름에 전혀 복이 없다”고 거침없이 독설을 날리며, 13억 주식 파산의 이유도 이름에 있다고 말해 조영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앞서 조영구는 한 방송을 통해 "처음에 2000만원을 넣었는데 보름 만에 1000만원을 벌게 됐다. 돈을 너무 쉽게 벌었다. '주식 정보 한 번만 더 달라'고 해서 제가 정보를 받아 우리 형, 둘째 형, 막내 동생에게 무조건 사라고 했다"며 결국 주가가 떨어지고 조영구는 13억, 동생은 5억, 형은 4억 정도의 손해를 입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김구라와 함께 조영구를 놀리던 남창희는 작명가가 자신에게 더한 독설을 날리자 충격에 빠졌고, 이에 작명가가 이들의 악재를 멈추기 위해 즉석으로 조영구와 남창희에게 새로운 이름을 선물했다.

새로운 이름을 갖게 되어 크게 만족한 조영구와 남창희는 이제 좋은 일이 생기길 바란다며 서로의 이름을 불러주었고, 이후 실제 김구라의 방송에 경사스러운 일이 생겨 시청자들이 깜짝 놀랐다.

김구라는 이름에 고민이 있는 시청자들의 사연을 받아 즉석으로 시청자들의 이름을 개명하는 방송을 진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