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배우 김선경 "매니저에 억대 사기 당해…법정서 만났다"

입력 2016-07-24 09:46:08 | 수정 2016-07-24 09:46:2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선경이 前 매니저와 법적 분쟁을 겪은 사실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김선경은 "예전에 저한테 누나 누나했던 매니저가 있었다"며 "그 친구가 돈을 금고에 넣어놓자고 하더니 제 억대 전세금을 자기 금고에 넣었더라. 그래서 전세금을 다 날렸다. 나중에는 그 친구를 법원에서 만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선경은 "제 상황이 어려워지니 옥석이 가려진다. 떠날 사람들은 다 떠났고 남아 있을 사람들은 다 남았다. 지금 제 주변에 옥석만 있다"며 "나에게 정말 소중한 사람이 누구인지 알려주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웃어보였다.

또 이날 김선경은 악역을 연기하던 시절을 떠올리며 "그때 공황장애 초기 증세가 발견됐다. 무섭더라. 사람들 시선도 그렇고 여러 가지가 그랬다. 사람과 있는 것도 싫고, 심장이 막 뛰고 숨도 못 쉬겠더라"고 밝혔다.

그는 "작품이 120회였는데 78회 정도 돼서 작가한테 '나 못하겠다. 빼달라고'고 전화했다. 그런데 작가가 '거기서 유일하게 악행을 저지른 사람이 나이기 때문에 빠지면 드라마 전개가 안 된다고 끝까지 버티라'고 했다. 그래서 버텼다"고 털어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