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김현철, 10년만에 출연해 욕설논란 해명 "편안히 리액션 해달라고 해서…"

입력 2016-07-24 10:57:16 | 수정 2016-07-24 10:57: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김현철/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 김현철/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무한도전' 김현철이 10년 전 욕설 논란을 해명했다.

2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제1회 무한도전 '분쟁조정위원회' 특집에는 참고인 자격으로 김현철이 출연했다.

김현철은 지난 2006년 월드컵 토고전 특집 녹화 중, 욕설 논란에 휩싸이며 물의를 빚은 이 후 무려 10년 만에 이뤄진 무한도전 출연이었다.

김현철은 그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제작진이 편집해주겠다고 했는데 제대로 편집이 안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현철은 "당시 PD가 집에서 경기를 보듯이 리액션을 해달라고 말했다"며 "집에서 볼 때는 욕도 하면서 축구를 본다. 그래서 욕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욕은 두 글자 했다. 앞에는 무음 처리가 됐는데 안타깝게도 뒤쪽에 '발'이라는 글자가 나가버렸다"며 "나만 욕을 했던 것이 아니다. 다만 정도가 내가 더 심했을 뿐이다"고 덧붙이며 자신의 혀로 박명수를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