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소리, 한국배우 최초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 위촉…"감사+부담"

입력 2016-07-24 15:18:01 | 수정 2016-07-24 17:1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소리 / 사진 = 씨제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문소리 / 사진 = 씨제스 제공


배우 문소리가 올해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됐다.

문소리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문소리가 내달 31일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개막하는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경쟁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됐다”고 전했다.

한국배우가 베니스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위촉된 것은 문소리가 처음이다. 국내 영화인으로서는 2006년 박찬욱 감독이 국제 경쟁부문에, 2009년 김진아 감독이 오리종티 경쟁부문 심사위원에 위촉되어 베니스를 찾았다.

앞서 문소리는 2002년 영화 <오아시스>로 제59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신인배우상 수상한 바 있어 이번 심사위원 위촉이 더욱 의미가 깊다. 더욱이 문소리는 출연작 <바람난 가족>, <자유의 언덕>이 초청되며 꾸준히 베니스국제영화제와 인연을 맺어와 다시 한번 '베니스가 사랑하는 배우'의 면모를 드러냈다.

올해 문소리가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오리종티 경쟁부문(Orizzonti competition)은 전 세계 영화계의 혁신적인 경향의 작품을 소개하는 섹션. 이번 위촉은 베니스국제영화제 신인배우상 수상 이후 문소리의 행보를 감명 깊게 지켜봐 왔던 알베르토 바르베라(Alberto Barbera) 집행위원장과 엘레나 폴라끼(Elena Pollacchi) 수석 프로그래머의 초청으로 이뤄졌다.

영화제 측은 “문소리는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훌륭한 배우로, 그 동안 한국 영화사에 이정표를 설정하는 뛰어난 활약을 보여왔다. 베니스국제영화제와는 2002년 <오아시스> 수상으로 인연을 맺은 이후 올해 심사위원으로 모시게 되어 영광이다”며 위촉 사유를 밝혔다.

심사위원 위촉 소식을 접한 문소리는 “영화제 심사는 서로 다른 영화들을 비교하고 경쟁을 붙여 점수 매긴다는 것이 항상 무척 힘들고, 불가능하게 여겨지기 때문에 늘 고민스러운 지점이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전 세계의 여러 영화인들과 함께 영화를 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커다란 공부이고 기쁨이기에 늘 심사위원을 제안 받을 때마다 감사하고 기쁘면서도 한 켠에는 부담스러운 마음도 있다. 베니스국제영화제는 내게 많은 추억이 있는 곳이다. 그 곳에서 멋진 영화들과 여러 영화인들과 또 한번 소중한 시간 만들어보겠다”며 감격 어린 소감을 전했다.

그간 부산국제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로카르노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며 한국 영화계 위상을 높여왔던 배우 문소리. 이번 베니스국제영화제에 한국배우로서는 최초로 심사위원에 위촉되는 영광을 안으며 다시금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배우임을 입증했다.

한편, 제73회 베니스영화제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0일까지 개최되며, 올해 심사위원으로 활약할 문소리는 현재 영화 <특별시민>을 촬영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