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소유진, 안재욱 딸 옷값에 경악…

입력 2016-07-24 21:24:21 | 수정 2016-07-24 21:24: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 소유진/사진=KBS 2TV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소유진/사진=KBS 2TV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소유진이 안재욱의 딸 권수정의 반항에 당황했다.

24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 이상태(안재욱)와 안미정(소유진)은 아이들 옷을 사러 왔다.

이날 이빈은 "아빠는 나한테 관심이 없지? 내가 뭐 좋아하는지도 다 까먹었어"라며 울먹였고, 안미정은 "빈이는 어떤 스타일 좋아해? 아줌마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 아줌마한테 알려주면 안돼? 우리 여기 나가서 다른 데 가볼까?"라며 달랬다.

이때 윤우주는 "나 배고파"라며 보챘고, 이상태(안재욱)는 "나 애들 데리고 저녁밥 먹고 있을 테니까 빈이 옷 골라주고 식당으로 와"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결국 안미정은 이빈을 데리고 다른 옷가게로 향했다. 이빈은 두 벌을 사겠다고 말했고, 안미정은 "두 벌 다 빈이한테 너무 잘 어울리는데 우리 오늘은 한 벌만 사는 게 어때? 아까 오빠들이랑 우리, 우주도 한 벌씩만 샀고"라며 설득했다.

그러나 이빈은 "그게 무슨 상관이에요. 옷도 내 마음대로 못 사요? 나 그냥 안 살래"라며 옷을 바닥에 던진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안미정은 “사람 많은 데서 혼자 뛰어나가면 위험하잖아”라고 달랬지만 이빈은 “필요 없다. 아줌마가 안 사줘도 된다”며 계속해서 반발했다.

집으로 돌아온 안미정은 장순애(성병숙)에게 “윤우리 였으면 가만 안 뒀다. 꿀밤이라도 때려줬을 거다”라며 열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