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허영지를 이 악물게 한 '또 오해영'

입력 2016-07-25 17:21:48 | 수정 2016-07-25 17:2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또 오해영' 첫 방송되고 나서 칭찬 댓글이 있더라고요. 눈물이 났어요. 드라마 들어가기 전에 살면서 이렇게까지 고민을 해 본적이 없었죠. 아무래도 편견을 가지고 보는 분들이 계시니까 욕을 먹더라도 잘해서 욕먹자라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더 이를 악물었죠."

카라의 멤버 허영지가 tvN '또 오해영'을 통해 연기자로 거듭났다. 허영지는 최근 bnt와 함께 한 화보 촬영을 통해 드라마 종영 후 더욱 예뻐진 모습을 선보였다.

허영지는 '또 오해영' 종영 후 오디션을 보고 있는 중이다. 그는 "제 첫 작품이었는데 너무 뜻깊어서 아직도 많이 아쉬워요. 얼마 전에는 팬미팅도 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또 오해영'에서 허영지는 알 수 없는 매력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윤안나로 분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오디션을 봤어요. 감독님께서 안나와 훈이가 경쟁률이 엄청났다고 하시더라고요. 저도 처음에 오디션 보고 한 달 만에 다시 미팅을 가졌어요. 한 달동안 안나 배역에 대한 오디션을 계속 보신 거죠. 드라마 끝나고 나서 감독님께서 고민이 많았었다고 하시면서 저에게 잘해줘서 고맙다고 말씀해 주시더라고요."

첫 드라마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사랑을 받았던 그는 처음부터 드라마가 잘 안될 거라는 생각은 못했다고 했다. “훌륭한 분들 사이에 있다는 게 너무 좋았고 든든했으니까요”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덧붙였다.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엄청 어려웠죠. 지금 생각해보면 저만의 스타일로 안나를 표현한 것 같아요. 감독님이나 작가님께서 원래 생각하셨던 안나는 다른 캐릭터였을 수 있어요. 그런데 제가 할 수 있는 한에서 최대한 한 번 해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머리색도 감독님께 건의해서 함께 고민해서 만들었어요”라고 답했다.

또한 “오해영 팀이 진짜 신기하게도 NG가 거의 없었어요. 다들 너무 철저하게 연습 해오시니까요. NG 날 것 같은 장면에서도 애드리브로 넘기시더라고요. 감독님께서도 애드리브대로 자연스러운 장면을 좋아하셔서 저는 첫 촬영 때부터 NG 안 내려고 엄청 노력했어요. 신기하게도 NG가 거의 없었죠”라고 덧붙였다.

극 중 상대 배역 훈이 역으로 출연한 허정민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고마웠어요. 촬영 전부터 연기하는 것에 있어서 상대 배역이 잘 챙겨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거든요. 그런데 오빠가 그렇게 제 연기를 받아주시니까 제 연기가 동떨어져 보이지 않았던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기억에 남는 촬영 에피소드를 묻자 “제가 마지막에 정민 오빠를 들어서 돌고 안는 장면이 있어요. 그런데 오빠가 그렇게 깃털처럼 가벼울 줄 몰랐어요. 그전에는 오빠가 저를 줄곧 드는 장면이었는데 오빠는 저를 너무 힘들게 안았어요. 오빠가 너무 약하다는 거죠”라며 웃음 섞인 답변을 하기도 했다.

얼마 전 포상 휴가로 다녀온 푸껫에서는 전혜빈-이재윤 팀과 푸껫 밤거리를 거닐며 다양한 맥주 가게를 찾아다녔다고 했다. 또한 “오해영 팀이 여자가 기운이 좀 세거든요. 새벽까지 술 마시는 사람들 보면 거의 여자들이 끝까지 가요”라며 의외의 답변을 전하기도 했다.

앞으로 허영지는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고 한다. "현진 언니가 하는 연기를 보면 오해영 일때는 오해영의 모습이 있고 서현진 일때는 서현진의 모습이 있어요. 저는 언니를 보면서 언니가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정말 많이 했을 거라는 생각을 했어요."

또 카라 활동 후 솔로로 입지를 다지고 있는 허영지는 '또 다른 경험'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언니들하고 함께 해서 더 많이 배울 수 있었고요. 그렇다고 그룹이 해체된 게 아니기 때문에 나중에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