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예원·한채아의 男"…남궁민, 차기작 '비정규직 특수요원' 확정

입력 2016-07-26 09:28:24 | 수정 2016-07-26 09:28:2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남궁민이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을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스톰픽쳐스코리아는 26일 "남궁민이 강예원과 한채아에 이어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보이스피싱으로 날아간 국가안보국 예산을 찾기 위한 국가안보국 비정규직 내근직 요원과 지능범죄수사대 형사의 소동을 그린 코미디물이다. 남궁민이 맡은 ‘민석’은 보이스피싱의 중간 보스로 훈훈한 외모만큼이나 누구에게나 친절한 매너를 지닌 반면 조직운영에 있어서는 빈틈없고 냉철한 면을 지닌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연출은 '아빠를 빌려드립니다'(2014)의 김덕수 감독이 맡았다. 8월 크랭크인 후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 내년 초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