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씨네타운' 박해일 "증명사진 잘 나와 포털 사이트에 직접 요청"

입력 2016-07-26 14:16:31 | 수정 2016-07-26 14:1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씨네타운' 박해일기사 이미지 보기

'씨네타운' 박해일


26일 오전 11시에 방송된 SBS 파워FM (107.7MHz)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배우 박해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덕혜옹주'에서 덕혜옹주를 평생 지키는 독립운동가 ‘김장한’을 연기한 박해일은 방송내내 독특한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DJ 박선영이 인사와 함께 포털사이트 사진이 증명사진인 이유를 묻자, 박해일은 “어느날 증명사진을 찍었는데 너무 잘 나와서 포털사이트에 내가 직접 요청해서 바꿨다. 현재 주민등록증 사진이다!” 라고 밝혔다.

이에 박선영은 “어디선가 싸인하신걸 봤는데 이름 석자를 바르게 쓰셨더라. 별명이 ‘박선비’라던데, 지금 말투며 표정이며..그런 느낌이 있다” 고 말했고, 박해일은 “싫지않은 표현이다. 최근엔 집 뒷동산에서 혼자 산책하곤 한다”며 별명에 더욱 어울리는 대답을 했다.

박선영은 또 “데뷔는 16년차, 결혼은 10년차신데,,집에선 어떤 아빠인가?” 라고 물었고 박해일은 “나는 헐렁한 아빠다! 가끔은 형같고 가끔은 엄한 선생님 같고 또 가끔은 아이보다 정신연령 어린 그런 아빠 같다. 하지만 아이입장에선 잘 모르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한, 함께 ‘덕혜옹주’를 촬영한 배우 정상훈과 술 8병을 마시고 촬영했다는 얘기에, “술의 힘을 빌어 연기했는데, 어쨌거나.. 쉽지 않았다”라고 하며, “최근엔 함께 촬영하는 동료들과 술을 즐기는 편이다”며 스스로도 애주가임을 밝혔다.

박해일은 “영화 촬영을 하며 실제 총을 쏜적은 처음이다! 영화 ‘괴물’을 찍으며 헛총질은 해봤지만, 이번 덕혜옹주에서는 실제 총을 쏘고 신경쓴 액션씬도 많다!” 라며 8월 3일 개봉하는 영화 ‘덕혜옹주’에 애정을 더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