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대표2' 김종현 감독 "박소담, 임팩트 있는 役…매력만 보고 캐스팅"

입력 2016-07-26 16:28:50 | 수정 2016-07-26 18:55: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가대표2' 김종현 감독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국가대표2' 김종현 감독 / 사진 = 최혁 기자


'국가대표2' 김종현 감독이 박소담을 캐스팅한 이유를 털어놨다.

영화 '국가대표2' 언론시사회가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종현 감독은 영화에 특별 출연한 박소담에 대해 "이지혜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많은 분량은 아니지만 임팩트 있는 역할이기 때문에 어떤 배우로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전달받은 리스트를 보다가 박소담의 사진을 봤다. 정말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그 당시 '경성학교'나 '검은사제들'에 캐스팅됐던 것 자체가 이미 검증받았다고 생각했다"고 박소담을 택한 이유를 밝혔다.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2009년 여름 840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에 이어 짜릿한 승부와 유쾌한 웃음, 가슴 벅찬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할 예정이다. 8월 1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