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대표2' 김예원, 밀착 의상 고충 "촬영 내내 나만 몸매관리"

입력 2016-07-26 16:44:55 | 수정 2016-07-26 17:37: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가대표2' 김예원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국가대표2' 김예원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김예원이 영화 속 역할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영화 '국가대표2' 언론시사회가 26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김종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김예원, 진지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예원은 예쁜 척을 해야하는 캐릭터에 대해 "영화 내내 몸에 달라붙는 트레이닝복을 입는다. 다른 배우들과 다르게 몸매에 신경을 써야 했다. 화려한 트레이닝복을 볼 때마다 언니들이 힘내라고 응원해줬다"고 털어놨다.

극 중에서 김슬기의 예쁜 점을 못 찾겠다는 대사에 대해서는 "김슬기의 예쁜점은 맑고 투명한 피부, 언제나 엔돌핀 솟게 만드는 미소다. 우리 모두에게 항상 엔돌핀이 됐다. 그냥 매력 덩어리"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2009년 여름 840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에 이어 짜릿한 승부와 유쾌한 웃음, 가슴 벅찬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할 예정이다. 8월 10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