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한혜진, 그동안 내조만 하고 어떻게 참았어요?

입력 2016-07-27 09:10:00 | 수정 2016-07-27 11:46:11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한혜진 조달환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한혜진 조달환


'닥터스'에 배우 한혜진이 특별 출연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닥터스' (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에서 한혜진은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뇌손상을 입고 락트인 신드롬(locked-in syndrome)에 빠지게 되는 ‘조수지’ 역을 맡았다. 락트인 신드롬은 의식은 있지만 외부자극에 반응을 하지 못하는 증상으로 한혜진은 대사나 몸짓 없이 오직 눈빛으로 연기를 펼치는 내공을 펼쳤다.

극중 사고를 당한 조수지(한혜진)와 함께 병원으로 들어온 안성수(조달환)는 입원 부터 수술을 받는 순간까지 옆을 지키며 애끓는 사랑을 보였다.

그러나 조수지는 독백을 통해 '이 사람은 내 남편이 아니다'라고 마음 속으로 되뇌인 것. 조수지는 주변에 이를 알리기 위해 안성수가 곁에 있을 때 눈을 감고, 자리를 비울 때만 눈을 떴다.

이를 알아챈 홍지홍(김래원)은 "지금 불편한 게 있습니까?"라면서 "남편분과 관계 있나요?"라고 물었다. 문자판을 이용한 대화에서 홍지홍은 안성수가 가해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조달환과 한혜진은 짧은 등장이었지만 눈물연기에서 사이코패스적 연기까지 시시각각 달라지는 눈빛을 보여주며 극의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특히 한혜진은 축구선수 기성용과 결혼 후 내조와 육아에만 전념하다 3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췄다. SBS '따뜻한 말 한마디'(2013) 이후로 긴 공백기간을 가졌지만 더 깊어진 연기력으로 추후 연기 활동에 기대감을 모으게 했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에 따르면 한혜진은 하명희 작가와의 인연으로 '닥터스'에 특별 출연을 결심했다. 그는 대사가 아닌 지문들을 연기해야 했기 때문에 대본을 연구하고, 신경쓸 수 밖에 없었다는 것.

한혜진은 "오랜만에 연기를 보여드렸는데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시고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시청자 여러분을 찾아가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POLL

새로 자동차를 구입할 경우 어느 나라 제품을 선호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