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엽 "연예인들, 비밀 연애할 때 이것만은 절대…"

입력 2016-07-27 10:32:11 | 수정 2016-07-27 10:32: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신동엽이 후배들을 위해 자신의 연애 수칙을 공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E채널 ‘용감한 기자들3’에서는 ‘간 큰 남자 vs 기 센 여자’를 주제로 기자들이 취재담 토크 배틀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 기자는 스타들의 럽스타그램에 대한 취재담을 풀어놓았다. 신동엽은 해당 기자의 이야기를 들으며 “(SNS에서) 둘만 아는 암호를 공식적인 자리에서 주고받는 게 묘미가 있을 수 있다”고 공감을 표했다.

이에 레이디 제인은 “그렇게 하면 들통 날 가능성이 높아지는데 왜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신동엽은 “그래서 나도 후배들에게 어떤 징표도 주고받지 말고 사진도 찍지 말라고 한다. 또 우리만의 암호도 남기지 말라고 조언한다”고 말했다.

신동엽의 말에 레이디 제인은 의아해하며 “신동엽 씨는 그런 걸 한 번도 안 해봤냐”고 물었고, 신동엽은 “한 번도 안 했다”고 말한 뒤, 카메라를 향해 급히 코를 만지고 인사를 하는 제스처를 취하며 익살스럽게 웃어 보였다. 김정민은 “언니(선혜윤 PD)한테 보낸 거냐”며 웃었고, 김태현은 “오늘도 코가 삐뚤어질 때까지 술 마신다는 얘기”라고 거들어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POLL

손학규 고문이 누구와 손을 잡는 게 가장 어울린다고 보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