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래원·박신혜, 날도 더운데 꼭 그래야만 했↗냐↗…안방극장 달군 '닥터스'

입력 2016-07-27 12:23:05 | 수정 2016-07-27 12:35:5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닥터스’ 김래원과 박신혜가 로맨틱한 키스신으로 안방극장을 달궜다.

지난 26일 방송된 ‘닥터스’ 12회에서는 김래원표 로맨스 연기가 빛을 발했다. 이날 홍지홍과 유혜정은 서로의 마음을 터놓으며 사랑을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유혜정을 바라보는 홍지홍의 눈빛은 더 깊어졌다. 애틋한 입맞춤부터 사랑의 기쁨에 벅차하는 모습까지 홍지홍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녹여낸 김래원의 연기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뛰게 만들었다.

홍지홍은 양부 홍두식(이호재 분)의 장례를 치른 뒤 오랜만에 병원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유혜정을 대하는 홍지홍의 모습은 의외로 냉랭했다. 떠나 있는 동안 연락도 하지 않고, 만나서도 무심한 홍지홍에게 유혜정은 서운해했다.

사실 홍지홍은 유혜정이 미치도록 보고 싶었지만, 유혜정의 연락을 기다린 것이었다. 홍지홍은 “늘 혼자 했던 일들이 예전 같으면 익숙하고 편했을 텐데 네가 생각이 나더라”며 자신의 변화를 고백했다. 이어 “기다림이 사랑하는 여자에 대한 가장 적극적인 행동이 될 수 있다는 걸, 이번에 너한테 배웠다”고 더욱 애틋해진 감정을 전했다.

이후 홍지홍과 유혜정은 홍지홍의 집에서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인형 뽑기를 하며 즐거워하는 유혜정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던 홍지홍은 그녀에게 조심스럽게 다가서며 애틋하게 입맞춤을 했고, 두 사람은 로맨틱한 키스로 진짜 연애를 시작했다.

김래원은 사랑하는 여자를 바라보는 눈빛, 표정, 목소리 톤까지 로맨스 맞춤 연기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보고만 있어도 녹아들 듯한 꿀 떨어지는 눈빛은 그 중에서도 일품이었다. 김래원의 세심한 연기는 로맨스 분위기를 한껏 치솟게 했고, 박신혜와의 완벽한 케미스트리까지 더해지며 아름다운 장면을 완성시켰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