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정재 "인천상륙작전, 개봉하니 홀가분" … 촬영 과정 뒷 이야기 들어 보니

입력 2016-07-27 14:24:58 | 수정 2016-07-28 10:36: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인천상륙작전' 장학수 役 이정재 인터뷰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정재가 '인천상륙작전' 개봉 소감을 밝혔다.

영화 '인천상륙작전'(감독 이재한,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에서 이정재는 대북 첩보작전을 이끈 해군 첩보부대 대위 '장학수'로 등장한다. 27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인천상륙작전' 촬영 과정의 뒷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이정재는 "개봉하고나니 홀가분하다. 이 정도 혹평의 영화는 처음이라 어제까지만 해도 긴장했다. 정말 다이나믹하다" 며 "알지 못했던 스토리를 알리는데 방해가 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애국심을 강요하는 요소들을 차단하자고 했는데, 그럼에도 역시 그런 평들이 나오더라. 이젠 의연해져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인천상륙작전'은 5000 대 1의 성공 확률 속에서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모든 것을 걸었던 숨겨진 영웅들의 이야기를 그린 전쟁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인천상륙을 돕기 위해 비밀리에 대북 첩보활동을 펼치고 인천으로 가는 길을 열기 위해 목숨을 걸었던 해군 첩보부대의 실화를 그려냈다.

개봉일인 오늘(27일) '인천상륙작전'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서 예매율 1위에 오르며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